www.hannim.co.kr

 

 
 

"한"

 
 
 

"한님"

 

010-9789-7383

한주소

"한마음"

한소리

국민47290201394932황전기

         

         


한민족 역사


세종지리지


조선왕조실록


율곤
이중재


 


 


 


 


 


 


 


 

①③
 

①④
 

①⑤
 

①⑥
 

①⑦
 

①⑧
 

①⑨
 

②㉧
 

②①
 

②②
 

②③
 

②④
 


한민족의 영혼 역사


역사란


역사의문점


역사왜곡법


성도왕건묘


대규모황충


대규모지진


제주도
말馬


울릉도독도


경도한성


영산백두산


별자리삼국


유전자분석

①③
한恨아리랑

①④
한민족기원

①⑤
신神
○금禁

①⑥
동방○에덴

①⑦
한글○한문

①⑧
만~리장성

①⑨
단군
○조선

②㉧
후한○남원

②①
중국○동국

②②
안변○쌍송

②③
북경○함흥

②④
국경○적병

②⑤
아阿○아亞

②⑥
철령○조선

②⑦
서해○청해

②⑧
백이○숙제

②⑨
공자○동국

③㉧
압록○황하

③①
한韓○한漢

③②
고대○삼한

③③
삼국고지도

③④
나주계수관

③⑤
지명○지도

③⑥
한역사자료

③⑦
대륙조선개국


대명조선

                   

②㉧
후한○남원

1.남원도호부

◎남원도호부

사 1인.

㉠본래 백제의 고룡군이었는데, 후한 건안중 대방군이 되었고, 조위때에 남대방군이 되었다. 신라에서 백제를 병합하고 문무왕 2년 계해에, 당 고종이 명하여 유인궤를 검교 대방주 자사로 삼았고, 신문왕 4년 을유에 소경을 두었다가 경덕왕이 남원 소경으로 고쳤다. 고려 태조 23년 경자에 남원부로 고쳤고, 충선왕 2년 경술에 다시 대방군으로 하였다가 뒤에 남원군으로 고쳤고, 공민왕 9년 경자에 남원부로 승격하였다. 본조 태종 13년 계사에 예에 의하여 도호부를 삼았다. (교정세종실록지리지/전라도/남원도호부)

◎南原都護府
使一人。

㉠本百濟古龍郡。後漢建安中。爲帶方郡。曺魏時。爲南帶方郡。新羅幷百濟。文武王二年癸亥【龍朔三年】。唐高宗劉仁軌。檢校帶方州刺史。神文王四年乙酉【唐則天后垂拱元年】。置小京。景德王改爲南原小京。高麗太祖二十三年庚子【後晋高祖天福五年】。改南原府。忠宣王二年庚戌【元武宗至大三年】。復爲帶方郡。後改爲南原郡。恭愍王九年庚子【元順帝至正二十年】。陞爲南原府。本朝太宗十三年癸巳【大明太宗永樂十一年】。例爲都護府。(地理志/全羅道/南原都護府)

2.해설

①남원도호부

본래 백제(b.c18~660)의 고룡군이었는데

㉠후한(23~220) 건안중 대방군이 되었고, 조위(220~265)때에 남대방군이 되었다(지리지/전라도/남원도호부)

후한(23~220)과 조위(220~265)는 대륙나라 이름입니다.

대륙 후한과 조위가 한반도 모든 지역은 놔두고 딱 한곳 한반도 남원만을 지배하였다는 것은 말이 되지를 않습니다. 

백제가 대륙에서 후한과 조위랑 국경을 맞대고 있어야 가능한 설명입니다.

②남원 계수관

①계수관 4: 전주•나주•남원•장흥(지리지/전라도)
②계수관 4: 함흥•영흥•안변•길주(지리지/함길도)

계수관은 界+首+官으로 국경을 지키는 우두머리 관청으로 계수관을 연결하면 국경선입니다.

전주 나주 남원 장흥 함흥 영흥 안변 길주로 국경선이 지나 갑니다

옆지도의 전주 나주 남원 장흥 함흥 영흥 안변 길주을 연결하면 국경선이어야 합니다

현 한반도 지형에서는 국경선을 연결 할 수가 없습니다

조선은 북으로는 함흥•영흥•안변•길주가 국경검문소입니다.

조선은 남으로는 전주•나주•남원•장흥이 국경검문소입니다.

③결론

교정세종지리지의 계수관은 한반도 지형을 설명한 것이 아닙니다
세종지리지 남원은 한반도의 남원이 아니며 대륙에 있었던 남원의 지명을 대륙의 대전란을 피하여 한반도로 대규모 이주후 한반도에 옮겨적은 것입니다.
본래 남원은 대륙에 있었습니다.

 

지명

역사적 사실기록

결론

교정세종실록지리지

남원

대륙과 일치

교정세종실록지리지는
한반도를 설명 한 것이 아니라
대륙 지리를 설명 한 것입니다

한반도

남원

불일치

 

 

 




주문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