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nim.co.kr

 

 
 

"한"

 
 
 

"한님"

 

010-9789-7383

한주소

"한마음"

한소리

국민47290201394932황전기

         

         


한민족 역사


세종지리지


조선왕조실록


율곤
이중재


 


 


 


 


 


 


 


 

①③
 

①④
 

①⑤
 

①⑥
 

①⑦
 

①⑧
 

①⑨
 

②㉧
 

②①
 

②②
 

②③
 

②④
 


한민족의 영혼 역사


역사란


역사의문점


역사왜곡법


성도왕건묘


대규모황충


대규모지진


제주도
말馬


울릉도독도


경도한성


영산백두산


별자리삼국


유전자분석

①③
한恨아리랑

①④
한민족기원

①⑤
신神
○금禁

①⑥
동방○에덴

①⑦
한글○한문

①⑧
만~리장성

①⑨
단군
○조선

②㉧
후한○남원

②①
중국○동국

②②
안변○쌍송

②③
북경○함흥

②④
국경○적병

②⑤
아阿○아亞

②⑥
철령○조선

②⑦
서해○청해

②⑧
백이○숙제

②⑨
공자○동국

③㉧
압록○황하

③①
한韓○한漢

③②
고대○삼한

③③
삼국고지도

③④
나주계수관

③⑤
지명○지도

③⑥
한역사자료

③⑦
대륙조선개국


대명조선

                   

③㉧
압록○황하

1.압록강

압록강

백두산. 산이 대개 3층으로 되었다. 꼭대기에 큰 못이 있으니, 동쪽으로 흘러 두만강이 되고, 북쪽으로 흘러 소하강이 되고,

㉠남쪽으로 흘러 압록이 되고
, 서쪽으로 흘러 흑룡강이 된다.

그 산에 사는 새와 짐승은 모두 흰빛이며, 산허리 이상은 모두 속돌로 되어 있다
(지리지/함길도/길주목/경원도호부)

鴨緣江

白頭山。山凡三層。頂有大澤。東流。爲。豆滿江。北流。爲。蘇下江。
南流。爲。鴨綠。西流。爲。黑龍江。
其山。禽獸。皆。白色。山腰以上。皆水泡石也(地理志/咸吉道/吉州牧/慶源都護府)

2.압록강은 패수浿水 浿江

압록강

㉡의주 서쪽
에 있는데, 옛 이름은 청하, 또는 용만이라고도 한다. 그 근원은

㉢백두산으로부터 나와서 수백여 리를 흘러 함길도 갑산군을 지나고, 여연·강계·이산을 거쳐서 독로강 물과 합하여, 벽동·창성·소삭주를 지나, 주의 성 서쪽에 이르러 압록강이 되고, 암림곶을 지나 해로 들어간다.

(중사에 실리어 있다. 신이 상고하건대, 《문헌통고》에 이르기를, “한이 일어나자 멀리 지키기가 어려우므로, 다시 요동 고색를 수축하였는데, 패수에 이르러 경계를 삼았다.” 하였고,

또 이르기를, “위만이 패수를 건너 조선왕 준을 격파하였다.” 하였으며,

또 상고하건대, 김부식이 말하기를, “《당서》에 이르기를, 낙랑군은 산의 둘레를 따라 성바퀴를 삼았는데, 남쪽으로 패수 가에 임하였다.” 하고,

또 이르기를, “등주에서 동북쪽으로 해행하여 남쪽으로 해를 끼고 패강 어귀의 초도를 지나서 신라의 서북을 얻었다.” 하였고,

또 수 양제의 동정 조서에 말하기를, “창해를 배로 천리를 가서 패강을 가로 질러가면 평양에 이른다.” 하였으니, 이것으로 말하면, 지금의 대동강이 패수가 됨이 명백하다.
그런데, 《문헌통고》에 패수로 경계를 삼았다는 것은 압록강을 가리키어 패수라 한 듯하니, 대개 전해 듣기를 잘못한 것이다)(
지리지/평안도)

鴨緣江。
在義州西。古名。靑河。云。龍灣。其源出自白頭山。行數百餘里。過咸吉道甲山郡。歷。閭延•江界•理山。與。禿魯江水合。經碧潼•昌城•小朔州。至于州之城西。爲。鴨緣江。過暗林串入海。

(載中祀。臣按。文獻通考云。漢興。爲遠難守。復修。遼東故塞。至浿水爲界。

又云。衛滿。渡浿水。擊破朝鮮王準。

又按。金富軾曰。唐書云。樂浪郡也。隨山屈繞。爲郛南涯。浿水。
 

又云。登州。東北海行。南傍海堧。過浿江口。椒島。得新羅西北。

又隋煬帝東征。詔曰。滄海航。千里橫絶。浿江。逞造。平壤。以此言之。今大同江爲。浿水明矣。則通考。以浿水爲。界, 似指。鴨緣江爲。浿水, 蓋傳聞之誤)

3.압록강 설명

①㉠남쪽으로 흘러 압록이 되고 ≠

현 한반도 지형에서 압록강은 백두산 남쪽으로 흐리지 않고 서쪽으로 흐름

②㉡의주 서쪽≠

현 한반도 지형에서 압록강은 의주 서쪽에 있지 않고 의주 북쪽, 북동쪽에 있음

③㉢백두산으로부터 나와서 수백여 리를 흘러 함길도 갑산군을 지나고 ≠

현 한반도 지형에서 압록강은 함길도 갑산군을 지나지 않고 개마 고원과 함경산맥 사이에서 발원한 물이 함길도 갑산을 지나 허천강이 되어 함길도 혜산에서 압록강 최상류로 흘러 들어갑니다.

백두산에서 발원하여 수백여리를 지나 함길도 갑산군을 흐른다는 것은 절대로 한반도 지형에서는 있을 수 없습니다.

반대로 갑산→혜산에서→압록강으로 들어감

창닫기

압록강(鴨綠江)

중국고금지명대사전中國古今地名大辭典에서는 패수(浿水)가 곧 압록강이요, 예성강(禮成江)이요, 임진강(臨津江)이며, 대동강(大同江)이라고 한다. 그리고 패수현(浿水縣)은 의주(義州)가 된다.

패수(浿水)

 『漢魏時代之浿水. 爲今之鴨綠江. (史記朝鮮傳)自始前燕時. 嘗略屬眞番. 朝鮮. 漢興. 爲其遠難守.
復修遼東故塞. 至浿水爲界.隋唐時代之浿水. 卽今朝鮮平安道之大同江. (隋書高麗傳)都於平壤城. 南臨浿水.
古百濟國北境之浿水. 或云卽禮成江. 或云卽臨津江. (三國史記)「度浿帶二水 至彌鄒忽」按彌鄒忽今朝鮮之仁川』

한(漢)ㆍ위(魏) 시대의 패수는 지금의 압록강이다.

사기조선전(史記朝鮮傳)에 의하면 전연(前燕) 때 그곳을 경략하여 조선 진번(眞番)에 속하게 했다.  

한(漢)이 일어나자 그곳이 멀어 지키기 어려우므로 요동의 옛 성채로부터 패수까지를 경계로 삼았다. 

수(隋)ㆍ당(唐) 시대 때의 패수는 지금의 조선 평안도 대동강(大同江)이다.  수서고려전(隋書高麗傳)에 의하면 도읍지는 평양성인데, 평양성의 남쪽에 패수가 있다.  고 백제국의 북쪽 경계에 있는 패수는 예성강(禮成江)이라고도 하고 임진강(臨津江)이라고도 한다…  

창닫기

창닫기

(율곤학회 이중재)
 

 

지명

역사적 사실기록

결론

교정세종실록지리지

압록

 대륙 일치

교정세종실록지리지는
한반도를 설명 한 것이 아니라
대륙 지리를 설명 한 것입니다

한반도

압록

불일치

 

 

 




주문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한∞한님∞한마음"
∞ ∞ ∞ ∞ ∞ ∞ ∞ ∞ ∞ ∞ ∞ ∞ ∞ ∞ ∞ ∞ ∞ ∞ ∞ ∞ ∞ ∞ ∞ ∞ ∞ ∞ ∞ ∞